컨텐츠 바로가기


board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자료실

자료실

자료실입니다.

서민이 커피를 처음 접한 것은 1900년대
제목 서민이 커피를 처음 접한 것은 1900년대
작성자 서민이 (ip:)
  • 작성일 2019-11-17 04:39:50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0
  • 평점 0점
서민이 커피를 처음 접한 것은 1900년대 초 프랑스 상인 브라이상이 나무꾼들을 대상으로 공짜 커피를 제공한 것이 시초라고 한다. 브라이상은 나무를 독점하기 위해 커피를 제공했는데, 당시 이를 ‘양탕국’이라고 불렀다. 검은 모양새가 약초 달인 탕국과 흡사하고 맛이 씁쓸하면서 감미가 나는 것도 비슷해 붙여진 이름이다. 1945년 해방 이후 커피는 다방을 통해 전파됐다. 한국전쟁 직전 전국 70개이던 다방은 휴전협정이 체결된 53년 7월 150여곳, 1959년 3000곳(서울 1000곳)으로 빠르게 증가했다(출처: 「동서식품 50년사」). 68년 커피가 수입금지 품목에서 풀리면서 이때 동서식품과 미주 산업이 커피 제조 허가를 얻어냈다. 70년엔 동서식품이 미국 제너럴 푸드와 기술 제휴를 하고 ‘맥스웰 하우스 커피’를 생산하기 시작한다. 한국 커피 산업의 시작이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